신한카드 창립 14년, 연 200조원 금융플랫폼 도약키로

이소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10-04 09:05:39
  • -
  • +
  • 인쇄
창립 14주년 기념식 개최, 업계 1등 카드사의 업적과 제2의 창업 비전 의지 다져
카드업의 1등 우위 전략, 플랫폼 기업으로의 새로운 성장, 조직문화 리부트라는 세가지 경영 키워드로 3천만 고객 기반 연 200조원 금융플랫폼 도약
신한금융그룹 비전과 연계, 플랫폼 기업을 향해 혁신하고 도전하는 미래 청사진 그려

[세계경제]이소정 기자= 금융의 변화를 선도해 온 1등 카드사 신한카드가 창립 14년만에 국내 카드사 최초로 취급액 200조원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지난 2007년 취급액 96조원으로 출발한 신한카드는 올해 연간 200조원에 달하는 국내 최고의 금융플랫폼으로 도약할 전망이다.

신한카드는 서울 을지로에 위치한 신한카드 본사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 창립 14주년 기념식을 통해 그 동안 카드업계 1등으로서 쌓아온 업적을 되돌아보고, 3천만 고객 기반으로 연간 200조원 ‘Life & Finance(이하 라이프앤파이낸스)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을 위한 의지를 다졌다고 4일 밝혔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기념식을 통해 ▲ 카드업의 1등 우위 전략 ▲ 플랫폼 기업으로의 새로운 성장 ▲ 조직문화 리부트(RE:Boot)라는 3가지 경영 키워드를 제시했다.

첫째로, 임사장은 카드 본업의 확고한 리더십을 바탕으로 든든한 성장 토대를 강화해 나가는 전략을 강조했다. 카드업계 선두주자로서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유지함과 동시에 이를 바탕으로 미래 사업으로의 확장을 가속화해달라고 주문했다.

둘째로, 임사장은 새로운 시대에 맞는 경쟁의 주인공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차별화된 플랫폼 기업으로의 재탄생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라이프앤파이낸스 플랫폼 기업이라는 제2의 창업을 통해 고객에게 즐거운 일상을 제공하고 새로운 성장을 열어 나가는 신한카드의 미래를 제시했다.

끝으로, 새로운 성장을 이끌 수 있는 동력은 궁극적으로 ‘문화의 힘’을 통해 가능함을 역설했다. 그룹의 ‘문화 대전환’이라는 방향성에 발맞춰 ‘문화 RE:Boot(리부트)’를 새롭게 선언하고, 신한카드만의 새로운 성장 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을 당부했다.

한편, 신한카드는 새롭게 개편되는 신한pLay(이하 신한플레이) 언팩쇼를 지난 9월 29일 진행, 슈퍼앱으로 진화하는 신한플레이를 통해 생활금융 플랫폼 기업으로의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간편결제 플랫폼에서 생활금융 플랫폼으로 진화하는 '신한플레이'를 통해 금융과 비금융 영역을 통합해 진정한 고객 라이프의 완성을 추구하는 신한카드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2,750만 회원의 현재 규모를 내년까지 3,000만명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세상은 변화의 꿈으로 새로워졌고, 결국 도전하는 사람이 세상을 바꾸어 왔다”며, “신한금융그룹의 새로운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과 연계, 시대의 흐름과 본질에 대한 혜안(Insight)을 통해 일류 플랫폼 기업으로 진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본 기사

금융

+

증권

+

부동산/건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