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한국판 뉴딜』에 10조원 금융지원 본격화

이소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8-23 16:33:58
  • -
  • +
  • 인쇄
‘뉴딜 금융지원 위원회’에서『한국판 뉴딜』을 신성장 동력 기회로 활용 결정
- 사업 전반의 비대면·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친환경 산업에 2천억 신규 투자
- 올해 7월까지 기술·IP·동산금융에 4.9조 및 직·간접 투자에 1.7천억 금융지원
- 생산적 부문에 자금 공급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전방위 금융지원도 지속할 것

[세계경제]이소정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21일 손태승 회장이 위원장을 맡고 자회사 CEO들이 참여하는 그룹‘뉴딜 금융지원 위원회’를 개최해『한국판 뉴딜』을 투자와 우량기업 유치 등 그룹의 신성장 동력 발굴 기회로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뉴딜 금융지원 위원회’에서는『한국판 뉴딜』의 주요 정책과제들에 대해 자회사별 사업 연관성을 분석하는 등 다양한 참여 방안을 모색해 여신, 투자 등 5년간 10조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우선,‘디지털 뉴딜’분야에서는 디지털 인프라 구축과 규제 완화 등 사업여건이 빠르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돼 데이터 신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그룹 사업 전반의 비대면·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그린 뉴딜’분야에서도 태양광, 해상풍력발전 투자에 오랜 경험과 역량을 보유한 그룹 CIB부문을 중심으로 친환경, 녹색혁신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한다. 올 하반기 신재생에너지, 친환경 부문에 2천억원 이상의 신규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특히, 정책금융, 신용보증 지원제도 활용과 분야별 전문기관과의 협업을 강화해 디지털, 그린 뉴딜 관련 우수 기술기업에 지원을 확대하는 한편,‘고용·사회안전망강화’에도 힘을 보태기 위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우리금융그룹은 생산적 부문으로의 자금 공급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금융지원도 지속할 예정이다.

  여신지원부문에서는 7월까지 동산·IP금융이 지난해보다 2,340억원 증가해 올해 목표 2,000억원을 초과 달성했고, 기술금융도 4조 7천억원 증가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투자지원부문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자회사와 거래기업들이 함께 혁신성장 모펀드 1천억원 조성을 완료했다. 지난달 말 기준 625억원인 혁신모험펀드 간접투자도 지난해보다 1천억원 늘어난 2천억원 규모로 연말까지 투자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또한, 혁신창업기업에 대한 직접투자는 상반기 9개사를 선정해 90억원을 투자했고, 하반기에도 현재 진행중인 공모절차를 통해 디지털, 친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혁신창업기업들이 미래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손태승 회장은“수해로 인한 상처가 채 가시지 않은 가운데 코로나19의 재확산까지 우려되는 상황에서 금융 본연의 역할인 전방위적 금융지원은 물론, 코로나 이후 뉴노멀(New Normal)에 대응해 전 임직원들이 혁신에 더욱 힘써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본 기사

금융

+

증권

+

부동산/건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