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우리 소상공인 120 대출’ 상품 출시

이소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1-08 07:53:09
  • -
  • +
  • 인쇄
창립 120주년 기념, 금융권 최초(最初) 소상공인에 대한 이자지원 상품 출시
- 대출금중 최대 200만원에서 발생한 이자를 이자 납부일 즉시 환급 처리

[세계경제]이소정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은 창립 120주년을 기념하여 ‘우리 소상공인 120 대출’ 상품을 지난 4일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우리 소상공인 120 대출’은 마이너스통장대출(한도대출)이며, 우리은행 계좌를 가맹점 결제계좌로 이용하고 있는 소상공인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해당 계좌로 결제대금을 수납한 소상공인은 대출금 일부(최대 200만원)에서 발생한 이자를 매월 환급 받을 수 있다. 환급은 이자 납부일 당일 바로 처리 되며, 대출의 최초 만기일까지 최장 1년만 가능하다.

‘우리 소상공인 120 대출’은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및 지역신용보증재단 등으로부터 보증비율 85% 이상 한도대출용 보증서를 발급받은 소상공인으로, 우리은행 내부등급 기준에 따라 소호(SOHO) 6등급 이상인 개인사업자면 신청 가능하다. 대출은 개인별 한건만 취급 가능하며 대출금액은 신용보증서 승인한도 내에서 1천만원 이상 가능하다. 특판 상품으로 총 5천억원 한도에서 취급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우리은행의 120년 역사를 함께해 준 소상공인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이번 상품에 담았다”며, “소상공인의 성공을 지원하기 위해 일부 이자를 환급해주는 금융권 최초의 소상공인 전용 상품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본 기사

금융

+

증권

+

부동산/건설

+